자유게시판

정찬성 4경기 연속 보너스…최두호도 명경기 보너스

작성자
ac24
작성일
2019-12-22 02:11
조회
185



정찬성(32, 코리안 좀비MMA)이 프랭키 에드가(38, 미국)을 쓰러뜨리고 보너스까지 손에넣었다.

UFC는 2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65가 끝나고 정찬성을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 수상자로 선정했다.

UFC는 대회마다 KO 또는 서브미션으로 경기를 이긴 파이터 2명에게 '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' 보너스를, 명승부를 합작한 승자와 패자에게는 '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'를 준다. 눈에 띄는 명승부가 없으면 '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'를 4명에게 주기도 한다.

정찬성은 메인이벤트에서 에드가를 1라운드 3분 18초 만에 펀치 TKO로 쓰러뜨리고 수상자로 선정됐다.

정찬성의 8번째 보너스로, 정찬성은 UFC에서 치른 9경기 중 8경기에서 보너스를 벌어들이게 됐다. 4경기 연속이다.

최두호는 찰스 조르댕과 함께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를 받는다. 두 타격가는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치고받았고, 경기는 조르댕의 2라운드 TKO승리로 끝났다.

최두호는 비록 졌지만 UFC에서 5연속 보너스를 손에 넣었다. 명 경기 보너스는 컵 스완슨, 제레미 스티븐스, 찰스 조르댕에 이어 3경기 연속이다.

나머지 퍼포먼스 더 나이트 보너스 하나는 알렉산더 판토자에게 돌아갔다. 판토자는 맷 슈넬을 1라운드 4분 17초에 KO로 잡았다.